시사 속 핑크택스

기사

[국내신문기사] 여성이 안전한 여성 택시, 비용도 여성 몫

<본문 중>

기사와 손님이 모두 여성인 여성전용 예약제 콜택시 서비스 ‘웨이고 레이디’가 3월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어린 자녀를 데리고 타는 여성들을 위해 유아용 카시트 서비스를 제공, 택시 탈 때 불편과 불안을 호소해온 일부 여성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반면, 여성들이 ‘안전’을 위해 추가 비용을 부담한다는 점과 아기 돌봄을 여성 몫으로 규정하는 관점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출처 :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5630

[국내신문기사] “롱패딩, 충전량은 절반인데 왜 옷값은 같죠?” 여성 소비자들 뿔났다

<본문 중>

거위 털 충전재 함량, 남녀 142g 차이 나는데 가격은 같아
롱패딩 ‘핑크택스’ 논란… 여성복 안 사고 남성복 작은 치수 사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17/2018081702568.html

[국내신문기사] ‘핑크택스’를 아십니까… “여성 커트 18000원 남성 12000원, 머리길이 때문?”

<본문 중>

지난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핑크택스의 문제를 지적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최근 머리를 자르러 미용실에 갔더니 여성은 1만8000원, 남성은 1만2000원이라고 한다. 여성이란 이유로 기장과 스타일이 남성과 별 차이가 없는데도 6000원이나 더 내야했다”며 “이건 약과다. 여성 커트 44000원, 남성 커트 22000원인 곳도 있다. 두 배 가까이 더 내야 한다. 기장 때문에 그럴까? 미용사에게 물어보니 사실상 머리가 길면 더 자르기 쉽다고 한다. 남성 커트가 더 섬세한 기술을 요구하는데도 더 저렴한 이유는 뭔가?”라고 적었다.

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487241

[국내신문기사] “여성 커트가 왜 더 비싸?”…`핑크택스` 논란 뭐길래

<본문 중>

며칠 전 한 미용실에서도 `탈코르셋 커트`라는 이름의 여성 전용 커트가 같은 남성 커트보다 9000원 비싼 4만 4000원에 책정돼 논란이 일었다. 

같은 숏커트지만 더 비싼 비용을 부과하고 탈코르셋 운동을 돈벌이에 이용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18/06/402717/

[국내신문기사] “왜 여성용은 더 비싸냐구요” 핑크 텍스(Pink Tax) 거부 물결

<본문 중>

핑크 텍스를 두고 갑론을박이 계속되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성 중립 가격’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는 분위기입니다. 한국보다 먼저 핑크 텍스 문제가 제기된 미국이나 영국에서는 여성용 제품 가격을 남성용과 동일한 수준으로 책정하기 시작했다는데요. 한국에서도 점차 남녀 공용으로 출시되는 제품이 늘어나고 있다고 하죠. 핑크 텍스 논란이 젠더리스 트렌드를 여는 시작이 될 수 있을까요?

출처 : https://news.joins.com/article/22903070

[국내신문기사] 여자에게 비싸게 판다? 역효과 부르는 핑크택스(pink tax)

<본문 중>

핑크택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자 제조업체들은 여성용 제품이 특별한 향과 소재, 프리미엄 패키지를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성 시장을 겨냥한 광고비나 판촉비 투자가 커지면서 가격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한다. 그러나 이 논리는 남성용 제품이 다양화, 고급화된 시대에 설득력이 떨어진다. 게다가 면도기 업체들은 남성용 고기능 제품 개발에 집중하며 타이거 우즈 같은 최고의 스포츠 스타를 광고에 등장시키는 등 남성 마케팅에 막대한 투자를 해왔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home/view/2017/09/591657/

[국내신문기사] 소비총파업 나선 여성들, 38적금 들고 핑크 택스 거부

<본문 중>

온라인 여성소비자 운동 

약 15명 메신저로 소통하며 활동  

“노동의 주체는 소비의 주체 

‘꾸밈노동’ 등 여성억압비용 비판”

출처 :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032

[국내신문기사]미용실 요금 왜 여자가 더 비싼가…’핑크택스’ 도마

<본문 중>

지난 2016년 BBC기사에 따르면 “PINK TAX”를 반대하는 청원에 4,3000명 이상의 영국시민이 서명을 했고 이 문제는 의회에서 제기 됐다.

‘성 중립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클라라씨는 “전통적으로 미용 업계에서 여성들이 남성보다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고 이에 대해 여성들이 문제 제기를 하면 남성들은 여성의 머리카락이 다르다고 말한다”며 “그러나 남성과 여성간의 머리카락 차이는 없다. 단순히 미용산업 분야에서 여성들이 더 많은 돈을 지불하기를 원할 뿐”이라고 비꼬았다.

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4990469

[국내신문기사] 성차별이 화장품에서 생기나…핑크택스란?

<본문 중>

미국 중간선거에서는 상·하원의원과 주지사 외에도 마리화나와 여성용 재화에 더 부과하는 ‘핑크택스’, 낙태, 범죄자 투표 권리, 메디케이드(저소득층 의료 보장 제도) 등 주요 이슈에 대한 유권자들의 결정도 함께 내려졌습니다. 결과는 네바다주의 경우 탐폰과 생리대에 부과되는 이른바 ‘핑크택스’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유권자들은 이 같은 여성 전용 용품에 대한 판매세와 주(州)세 부과를 없애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겁니다.

출처 :  http://www.sisu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621

[국내신문기사] 제모 안한 女모델 내세운 면도기 광고…무슨 까닭?

<본문 중>

빌리는 또 여성용 면도기에 남성용 제품과 비슷한 가격을 적용해 `핑크 택스` 요금에 맞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핑크 택스란 동일한 상품이더라도 여성용 제품에 더 높은 가격을 매기는 현상이다. 특히 여성들이 많은 비용을 지불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용·생활 용품에 높은 가격이 책정된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18/07/415959/